영화 교섭 후기! 실화 샘물교회 사건, 평점, 쿠키 영상 유무 정리

By: rereconew

교섭현빈 황정민
영화 교섭 공식 포스터 이미지

“탈레반에게 납치된 한국인을 구하기 위해 뭉친 현빈과 황정민?”

설 연휴를 맞이해 극장을 찾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영화 시장이 다시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다양한 작품들이 개봉을 하고 있긴 한데, 도대체 어떤 영화를 봐야 좋을까? 지난 18일에 개봉한 영화 <교섭>의 줄거리부터 출연진, 실화 스토리, 후기까지 정리해볼 테니 극장 나들이 전 참고해보자구!

 

교섭 기본정보

  • 장르: 액션, 드라마
  • 개봉일: 2023년 1월 18일
  • 러닝타임: 108분
  • 시청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 쿠키 영상: X 영화 교섭은 별도의 쿠키 영상이 없으니 바로 극장을 나와도 좋다!
  • 감독: 임순례
  • 출연: 황정민, 현빈, 강기영 외

 

영화 교섭 예매하기

🍿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영화 교섭 줄거리

영화 교섭
영화 교섭 스틸 이미지

“목숨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다”

분쟁지역 아프가니스탄에 방문한 한인 선교단 23명이 탈레반에게 납치되는 피랍 사건이 발생한다. 24시간 내에 탈레반 수감자를 풀어주지 않으면 인질을 살해하겠다는 경고장이 날아온 일촉즉발의 상황! 선교단을 구출하기 위하여 외교부의 교섭 전문가 ‘정재호(황정민 분)’이 현지로 향하고, 그곳에서 국정원 요원 ‘박대식(현빈 분)’을 만난다.

정해진 원칙 대로 최고의 교섭안을 내놓은 재호는 상황을 잘 마무리한 듯 보였지만.. 상황이 꼬이면서 인질들의 목숨이 또 다시 위협 받는다. 결국 인질을 살려내기 위해 재호는 현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대식과 함께 교섭을 성공시키려 고군분투하는데… 

 

교섭 출연진

교섭황정민 1
영화 교섭 스틸 이미지

정재호 역 – 황정민

교섭 전문 외교관. 아프가니스탄 피랍사건의 대표 교섭관으로 임명 받아 현지에 도착한다. 복잡한 국제 정세와 한국의 외교적 위치 등을 고려하면서 교섭을 성공시켜야 했기에 많은 고민을 한다. 그러나 인질을 살려야 한다는 사명감만큼은 매우 강한 인물.

 

교섭현빈
영화 교섭 스틸 이미지

박대식 역 – 현빈

국정원 요원. 재호보다 훨씬 먼저 현지에서 활동했기에 탈레반과 현지인들의 심리에 능통하다. 원칙에 따라 움직이는 재호와 달리 인질을 살리기 위해 저돌적으로 행동하는 인물.

 

교섭강기영
영화 교섭 스틸 이미지

카심 역 – 강기영

아프가니스탄에서 현지인들과 가깝게 지내며 도박을 즐기던 인물. 대식의 눈에 띄어 교섭 활동 중 통역관으로 활동한다. 심각한 상황에서도 위트를 잃지 않는 감초 역할.

 

교섭 실화 ‘샘물교회 사건’

교섭현빈 황정민 1
영화 교섭 스틸 이미지

교섭은 2007년에 실제로 일어났던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건을 모티브로 각색을 곁들여 제작된 작품이다. 당시 샘물교회 교인들은 선교를 목적으로 아프가니스탄에 방문 하였지만 탈레반의 인질이 되어 약 2개월 간 머물렀다.

 

교섭 평점/후기

개봉일 기준, 교섭의 평점은 네이버 6.95(10), 왓챠 2.7(5), 키노라이츠 56.52%를 기록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교섭을 감상하며 느꼈던 아쉬운 점과 감상 포인트들을 정리해보았으니 내 취향에 맞는 작품일지 확인해보자!

 

“구해주고 싶지 않은 인질들?”

교섭 1
영화 교섭 스틸 이미지

교섭은 피랍사건 발생 후, 외교부와 국정원이 힘을 합쳐 이들을 무사히 구출하는 과정을 다룬 영화이다. 그런데 중요한 문제는 관객이 인질의 구출을 진심으로 바라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앞서 소개했듯 교섭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인데.. 샘물교회 교인들이 개종을 목적으로 여행 제한 국가에 무리한 방문을 한 것, 구출이 된 후 정부의 구조비용 구상권 청구를 거부한 것, 몇 년 뒤 또 다시 아프간에 선교활동을 간 것 등 이미 많은 국민들에게 비난을 받은 사건이 모티브기에 주인공들이 그들을 구하려 목숨을 거는 것에 반감이 생겼기 때문이다. (실제로 교섭을 검색하면 ‘논란’이라는 키워드가 자동생성된다.)

임순례 감독은 이러한 논란을 피하는 방식으로 선교단에게 아예 포커스를 주지 않는 연출을 택했다. 극 중 강기영이 “그 사람들은 가지 말라는데 여기까지 와서 엄한 사람들 고생 시키냐”라는 대사를 던지는데, 그게 선교단에 대해 언급하는 유일한 부분이다. 대신 국민 보호를 제1원칙으로 삼는 외교관과 국정원의 사명감과 직업의식에 중점을 두고 있다. 관객에게 이들을 구해야 하는 이유를 명확히 설득하지는 않고 있으니, 이러한 논란에 예민한 사람들은 실망이 클 수 있겠다.

 

“로케 촬영과 볼거리”

교섭
영화 교섭 스틸 이미지

그러나 단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실제로 요르단에서 현지 촬영을 했기에 광활한 대지, 북적이는 시장 등 이국적인 현지 분위기가 영화 내내 물씬 묻어 난다. 거기에 믿고 보는 현빈의 화려한 액션 (수염 붙여도 열일하는 얼굴…)과 탈레반과의 긴장감 있는 대립, 교섭관의 사명감, 강기영의 위트까지 더해진다. 만약 소재에 예민하지 않다면 가족, 친구들과 함께 명절에 감상하기 무난한 액션영화가 될 것이다.

 

이번 설 연휴에는 간만에 극장 나들이 어떨까? 피도 눈물도 없는 탈레반으로부터 국민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건 황정민과 현빈! 그들의 연대와 화려한 액션에 빠져보는 것도 좋겠다.

 


 

https://rereco.co/entertainment/tv/payback-money-and-power/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