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신작 오펜하이머 쿠키, 줄거리와 결말 요약!

By: rereconew

메인 예고편
  • 타이틀: 오펜하이머 / Oppenheimer
  • 개봉: 2023년 8월 15일
  • 러닝타임: 180분
  •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 출연: 킬리언 머피, 에밀리 블런트, 맷 데이먼,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플로렌스 퓨 등
  • 장르: 드라마, 전기, 시대극
  • 관람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 쿠키: 없음
  • 한줄 줄거리: 오펜하이머가 맨해튼 계획으로 원자폭탄을 개발하는 내용을 다룬 영화.
  • 영화정보: 다음 영화정보 바로가기
  • 예매하기: CGV / 메가박스 / 롯데시네마

오펜하이머 보기 전에 공부까지…해야 하나?

영화 오펜하이머 포스터 사진
얼마나 영롱한 이름이던가…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이라니… 영화 공식 포스터

많은 사람들이 영화를 보기 전에 과학 용어나 과학자 이름을 달달 외우고 가야 하는 게 아니냐는 두려움(?) 을 내비치고 있다. 너무 두려워 할 필요는 없다. 고등학교에서 배운 정도의 과학 지식만 있으면 OK.

이 영화는 화려한 과학 기술의 발전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자신이 만들어낸 엄청난 무기가 세상에 미칠 영향을 염려하는 주인공의 복잡한 감정 묘사에 좀 더 무게가 실려 있다.

작중 배경이 2차대전 전후의 혼란한 상황이란 것과 ‘매카시즘(냉전 초기에 미국 내에서 공산주의자를 색출하고자 하던 움직임=너 빨갱이지!)’에 대해서만 알고 있으면 전체 내용을 이해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다.

영화 오펜하이머 줄거리?

영화 오펜하이머 스틸컷
방황하던 학창시절의 오펜하이머에게 괴팅겐 대학으로 가 보라는 조언을 해주는 닐스 보어(케네스 브래너).

영화는 세 가지의 시간대로 구별된다. 뒤죽박죽 등장하기 때문에 처음엔 살짝 헷갈릴 수 있지만 색감을 보면 이게 어느 시점인지 쉽게 구별할 수 있다.

  1. 일반: 오펜하이머(킬리언 머피)가 유럽에서 이론물리학과 양자역학을 공부한 뒤 미국으로 돌아와 맨해튼 프로젝트의 책임자가 되고, 최초의 핵실험인 트리니티 실험을 수행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그들이 개발한 원자폭탄은 항복을 하지 않고 버티고 있는 일본 본섬에 투하될 예정이다.
  2. 빛 바랜 고전영화 색감: 1954년. 오펜하이머에게 앙심을 품고 있던 원자력 위원회(AEC)의 루이스 스트로스(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오펜하이머를 매장시키기 위해 누명을 씌우고 비공개 청문회를 여는 내용. 오펜하이머는 수소폭탄의 개발에 반대하고 있던 입장이었기에, 정부로부터 공산당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사기 좋았다. 청문회 분위기는 당연하게도 오펜하이머에게 매우 불리하게 흘러간다.
  3. 흑백: 1959년, 루이스 스트로스가 상무부 장관 임명을 위한 청문회에 참여하는 내용이다. 별 일 없이 임명될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익명의 과학자가 증인으로 나서는데..

오펜하이머 쿠키?

요즘은 영화 개봉하고 나면 가장 궁금해 하는게 영화 쿠키의 유무인듯. 하지만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 오펜하이머 쿠키는 없다. 고로 영화가 끝나고 나면 올라가는 크레딧 타이틀을 보며 여운을 즐기거나 시간 없고 화장실 가고 싶은 관객은 바로 문을 나서면 되겠다.

전체적인 관람 후기, 아이맥스로 볼까 말까 망설인다면?

oppen 5
가장 최근 시점을 흑백으로 묘사해 오묘한 기분이 든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는 플롯이 탄탄하고, 시각+음향 연출이 탁월해 ‘완성도가 높다’는 막연한 이미지가 있다. 기대감에 부플어 뚜껑을 열어보니….? 정말 천재이긴 한가보다. 이번 영화도 완성도가 무척 좋았다.

내 비록 이과 학생은 아니었지만, 근현대사에 관심이 많았기에 소재 자체도 흥미로웠는데, 주인공의 복잡한 감정을 시각적으로 묘사하는 방법이 무척 탁월하게 느껴졌다. 등장인물들이 무척 많긴 해도, 자주 등장하는 인물들은 정해져 있어서 헷갈리는 일은 없었다. 캐스팅도 엄청 화려해서 별 시덥잖은 대화를 하는 장면에도 저절로 흐뭇한 표정이 되더라. ㅎㅎㅎ

oppen 2
자신의 과오를 부인에게 고백하는 중.

CG없이 촬영했다는 트리니티실험 (정말로 핵폭탄을 쓴 건 아니라고 함) 장면이 무척 강렬하긴 하지만, 굳이 아이맥스로 볼 필요까진 없어보인다. 시설 좋은 돌비관에서 보는 게 더 나을 듯! 포스터가 강렬해서 SF액션영화로 여겨질 수 있지만 이 영화에 액션씬이랄 건 전혀 없다. 평소 인물 다큐멘터리, 전기 영화, 드라마 장르를 좋아한다면 강력 추천한다!

혹 자신이 놀란 영화 중에서도 ‘덩케르크’를 재밌게 봤다면 살짝 비슷하면서도 다른 이 영화가 마음에 들 것 같다. 허나 진지한 영화에 면역이 없거나 소재에 전혀 흥미가 없다면 지루하게 느껴질 것 같다. 상업 영화와는 거리가 먼 지라, 영화관을 나가면서 본 사람들의 반응이 호불호가 좀 갈렸다.

  • 공산당, 빨갱이 타령.. 왠지 요즘 사회 분위기와 묘하게 어울리는 듯 (?)
  • 19금 씬이 있다. 두 번 있다. 엄빠나 10대 동생, 덜 친한 사람과 함께 보기엔 민망할 수 있다. (난… 오펜하이머 19금 씬에 대해 경고했다!)

오펜하이머 결말? (당연하지만 스포주의!)

oppen 7
트리니티 실험중인 오펜하이머

일본에 핵폭탄이 떨어지고 전쟁이 끝난다. 핵폭탄은 과학 영역을 떠나 정치 영역의 뜨거운 감자가 되고, 오펜하이머는 정치계의 중요한 인물이 된다. 오펜하이머는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힌 것 같은 떨떠름함에 몸을 떨지만 그의 심정을 이해해 주는 사람은 거의 없다. 트루먼 대통령마저 그를 겁쟁이 취급한다.

스트로스의 청문회에서 과학자 ‘데이비드 힐(라미 말렉)’이 ‘스트로스가 개인적 원한으로 오펜하이머에게 누명을 씌웠다’고 증언한다. 이 증언으로 반대표가 생겨 스트로스의 임명은 좌절된다. 1963년, 오펜하이머는 엔리코 페르미 상을 받고, 이로 인해 그에게 닥쳤던 불명예스러운 일들이 조금은 회복되는 것으로 묘사된다.

오펜하이머가 자신의 복잡한 심경을 아인슈타인에게 이야기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후 죄책감에 시달리다 못해 환영을 보는 오펜하이머를 비추며 영화가 끝난다.


😈 요즘 개봉한 다른영화 뭐 있지? 😈
콘크리트 유토피아 줄거리, 정보, 관람평, 결말 확인하기
개봉영화 밀수 줄거리, 결말, 솔직관람평은?

Leave a Comment